초록편지

초록사람들 보기

HOME > 초록사람들 > 보기

제목

(초록인물23) -록펠러의 섬기는 삶

작성자초록편지

작성일2014-04-08

조회수4,444

록펠러의 삶(감명깊은 글)


 

 

 

록펠러는 33세에 백만 장자가 되었고,

43세에 미국의 최대 부자가 되었고,

53세에 세계 최대 갑부가 되었지만

행복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55세에 그는 불치병으로 1년 이상

살지 못한다는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최후 검진을 위해 휠체어를 타고 갈 때,
병원 로비에 실린 액자의 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주는 자가 받는 자보다 복이 있다 '



그 글을 보는 순간 마음속에

전율이 생기고 눈물이 났습니다.

선한 기운이 온몸을 감싸는 가운데

그는 눈을 지그시 감고 생각에 잠겼습니다.


조금 후 시끄러운 소리에 정신을 차리게 되었는데,

입원비 문제로 다투는 소리였습니다.


병원측은 병원비가 없어 입원이 안 된다고 하고,

환자 어머니는 입원 시켜달라고 울면서

사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록펠러는 곧 비서를 시켜 병원비를

지불하고 누가 지불 했는지 모르게 했습니다.


얼마 후 은밀히 도운 소녀가 기적적으로

회복이 되자 그 모습을 조용히

지켜보던 룩펠러는 얼마나 기뻤던지

나중에는 자서전에서 그 순간을 이렇게 표현 했습니다.


"저는 살면서 이렇게 행복한 삶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그 때 그는 나눔의 삶을 작정합니다.

그와 동시에 신기하게 그의 병도 사라졌습니다."


그 뒤 그는 98세까지 살며 선한 일에 힘썼습니다.

나중에 그는 회고합니다.


인생 전반기 55년은 쫓기며 살았지만

후반기 43년은행복하게 살았습니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    2    3   다음 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수집거부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