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편지

일반초록감동편 보기

HOME > 초록감동이야기 > 일반초록감동편 > 보기

제목

미켈란제로가 작품에 싸인을 하지 않은 이유

작성자초록편지

작성일2014-05-20

조회수3,413

미켈란제로가 작품에 싸인을 하지 않은 이유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화가 미켈란젤로는 고집이 세고
자신의 작품에 대해 자부심이 강한 인물로 유명하다.

 

그는 아무리 많은 돈을 주어도 내키지 않으면
결코 작품을 제작해 주지 않았다.

그에게는 또한 독특한 버릇이 하나 있었다.
자신의 작품에 결코 사인을 하지 않는 것이었다.

 

그는 마리아가 죽은 예수를 끌어안고 슬퍼하는
〈피에타〉상을 제외하고는 어느 작품에도

사인을 남기지 않았다.

 

이러한 습관은 바티칸의 시스티나성당의 천장에

〈천지창조〉를 그리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1508년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명령으로 시스티나성당의

천장화를 그리게 된 미켈란젤로는

사람들의 성당 출입을 막고

무려 4년 동안 성당에 틀어박혀 그림을 그렸다.


그것은 천장 밑에 세운 작업대에 앉아 고개를 뒤로 젖힌 채
천장에 물감을 칠해나가는 고된 작업이었다.


그는 나중에 목과 눈에 이상이 생길 정도로 이 일에
온 정성과 열정을 다 바쳤다.

그는 마지막으로 사인을 한 뒤 흡족한 표정으로 붓을 놓았다.
그리고 지친 몸을 편히 쉬게 하려고 성당 밖으로 나왔다.
그런데 성당 문을 나섰을 때 그는 눈앞의 광경에 감탄하고 말았다.


눈부신 햇살과 푸른 하늘, 높게 날고 있는 새들….

아무리 뛰어난 화가라도 눈앞에 있는 대자연의 모습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미켈란젤로의 마음에 작은 울림이 들렸다.
‘신은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을 창조하고도 어디에도 이것이
자신의 솜씨임을 알리는 흔적을 남기지 않았는데

나는 기껏 작은 벽화 하나 그려 놓고

나를 자랑하려 서명을 하다니….’

그는 즉시 성당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작업대 위에 서서 자신의 사인을 지워 버렸다.


이후부터 미켈란젤로는 그 어느 작품에도 자신의
사인을 남기지 않았다.

- 김훈수 제공 -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창세기1:31)

 

미켈란젤로의 피에타(예수의 시체를 끌어안고 슬퍼하는 마리아)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수집거부  |  사이트맵